본문 바로가기
열기
닫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독서인

메뉴타이틀

게시물 상세화면
제목 [마음을 읽어주는 여자 박상미의 책 읽기] 『논어를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12-03
조회수 124



『논어를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


글_박상미(교수)






논어를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 이한우 저 | 해냄 | 2018년 10월

 

 

우리가 살면서 가장 익히고 갖고 싶은 능력 중에 하나가, ‘사람을 알아보는 능력이 아닐까.

 

각 분야에서 존경받는 어른들을 만나서 인터뷰를 할 때, ‘사람을 잘 알아보는 것이 일의 시작이자 끝이라는 걸 깨달았다. 분야는 각기 달라도 사람을 알아보고 인간관계를 경영하는 공통분모는 동일했다. 그 무렵 공자공부를 시작하면서, ‘사람을 잘 알아보는 책’, ‘말과 행동을 살펴서 그 사람을 주도면밀하게 파악할 수 있는 책을 만났으니 바로 <논어>. 다산 정약용도 <논어>관인지법사람을 살펴보는 방법이라 했다.

 

말을 알지 못하면 사람을 알 수 없다.”

 

<논어>의 마지막 구절이다. 책 전체를 관통하는 문장이라 하고 싶다. 상대의 말만 듣고서도 그 사람이 드러내지 않은 속마음까지 읽어낸다는 뜻일 것이다. ‘말만 듣고 사람을 어떻게 알아보나?’가 아니라, ‘말만 듣고서도 사람을 알아볼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행동으로 드러나지 않은 말만 듣고서도, 속마음을 알아보는 능력을 갖기란 어렵겠지만, 사람에 대한 통찰력을 기른 사람이 한 조직의 리더가 되어야 많은 사람들이 해를 입는 위기를 면할 수 있다.

 

<논어>를 혼자 읽는 게 쉽지 않다면, ‘사람을 알아보는 법으로서의 <논어>를 쉽게 풀어주는 책 <논어를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해냄,이한우)의 도움을 받으면 사람을 보는 눈이 조금은 밝아진다. 이 책은 사람을 볼 때, “보고, 관찰하고, 분별하라고 강조한다. <논어> ‘위정편에 언급된 공자의 말에 이 세 가지가 잘 정리되어 있다.

 

“(사람을 알고 싶을 경우) 먼저 그 사람이 행하는 바를 잘 보고, 이어 그렇게 하는 까닭이나 이유를 잘 살피며, 그 사람이 진심으로 편안해 하는 것을 꼼꼼히 들여다본다면 사람들이 어찌 그 자신을 숨기겠는가? 사람들이 어찌 그 자신을 숨기겠는가?”

 

첫째는 보라”.

상대의 말과 행동을 잘 들여다보지 못하고 겉만 대충보고 관계를 맺어서 해를 입게 되었다면, 그것을 포착해내지 못한 나의 잘못도 크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상대방을 비난하고 원망할 게 아니라, 사람을 알아보지 못한 자신을 반성해야 한다는 말이 말이다. 믿었던 선배에게 큰돈을 빌려주었다가 떼인 적이 있다. 원망하고 분노하는데 꽤 오랜 시간과 마음을 허비했다. ‘잘 들여다보지 못한나의 잘못이 더 크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

 

둘째는 관찰하라”.

그 사람이 어떤 행동을 했을 때, 어떤 이유에서 그렇게 하는지, 깊이 들여다보라는 것이다. 나는 이 부분에서 상대의 단점을 들추고 소문을 내는 이들을 떠올려 보았다. 그들을 관찰해보면, 자신의 이득을 위해서 상대를 흠집 내고자 그런 행동을 하는 경우가다반사다. 관찰을 통해서, 그가 전하는 말을 비판적으로 들을 수 있게 된다.

 

셋째는 분별하라”.

그 사람의 행동이나 말을 잘 들여다보고 관찰했다면, 그 말과 행동이 진심으로 마음에서 우러나서 한 것인지, 남의 눈을 의식해서 한 것인지 꿰뚫어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누가 보건 안 보건, 말과 행동이 한결같은 사람인지 알아보는 눈을 길러야 한다.

 

<논어> ‘학이편에서 공자가 말했다.

 

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속으로도 서운해 하는 마음이 없다면 진실로 군자가 아니겠는가?”

 

다른 사람이 기준이 아니라 스스로가 기준이 되어 행동하는 사람, 누가 보든 안보든 행동이 한결 같은 사람을 분별할 줄 알아야 한다는 의미다.

 

중요한 건, 공자가 보고, 관찰하고, 분별하라를 나열한 뒤에, “사람들이 어찌 그 자신을 숨기겠는가? 사람들이 어찌 그 자신을 숨기겠는가?”를 반복한 것이다. 사람을 알아보는 눈은, 자신을 속이지 않고, 말과 행동을 할 때 완성된다는 뜻이다.

 

나 자신을 바로 세우고, 속이지 않고, 누가 보든 안보든, 알아주든 알아주지 않든, 서운해 하지 않고 자신을 갈고 닦는다면, ‘사람을 잘 알아보는능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깨달음이다.

 

 


 

 
이전글
[소설가 이근미의 책 세상] 언어의 줄다리기 관전 포인트
다음글
[최보기의 이런 기능성 책이라니] 독서는 ‘돈’이 되는가
0 / 10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